‘맨홀’ 김재중, 장미관이 판 함정에 걸렸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맨홀' 방송 캡쳐

/사진=KBS2 ‘맨홀’ 방송 캡쳐

KBS2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극본 이재곤, 연출 박만영, 이하 ‘맨홀’) 김재중이 사면초가 상황에 놓였다.

20일 방송된 ‘맨홀’에서는 1년 뒤 미래에 갇힌 봉필(김재중)이 재현(장미관)의 어두운 실체를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하지만 재현은 봉필의 생각만큼 호락호락하지 않았고 오히려 봉필은 재현이 파놓은 함정에 빠졌다.

앞서 봉필은 1년 뒤 미래로 타임슬립, 순경이 돼 있는 자신을 발견했다. 원하던 공무원의 꿈은 이뤘지만 짝사랑 수진(유이)의 마음은 얻지 못 했는다.

앞서 여러 차례 시간여행을 통해 재현에게 숨겨진 비밀이 있다는 사실을 눈치 챈 봉필은 수진에게 이와 관련해 경고를 하려 했지만 수진은 봉필의 말을 믿지 않았다.

봉필은 ‘묻지마 폭행범’이 지난 범행 현장에서 흘린 것으로 추정되는 열쇠고리 조각을 바탕으로 범인 추론에 나섰다. 우연히 재현이 부서진 열쇠고리 조각을 가지고 있다는 걸 발견한 봉필은 재현과 실랑이를 벌였다.

재현은 “날 범인으로 생각한다면 어디 한 번 잡아봐”라며 봉필을 도발했고, 이에 넘어간 봉필은 재현을 때리고 말았다. 경찰 신분으로 민간인을 폭행한 봉필은 곧 난감한 상황에 처했고 수진을 비롯한 친구들마저 봉필의 말을 믿어주지 않았다.

특히 수진은 봉필이 휘두른 주먹에 재현이 맞아 쓰러진 장면을 목격하곤 큰 실망감을 느꼈다. 수진은 봉필에게 “너 미쳤어? 제정신이야?”라고 소리친 뒤 “오늘부터 너하고 나는 모르는 사이야. 난 이제 더 이상 너 같은 친구 없어”라고 선언해 봉필을 충격에 휩싸이게 했다.

자신을 믿어 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는 상태에서 맨홀마저 막혀 버리면서 봉필은 극심한 좌절감을 느꼈다.

맨홀을 깨던 봉필은 민원을 받고 온 석태와 만났다. 도대체 왜 시간여행을 하려고 하느냐는 석태의 질문에 “행복하지 않으니까”라고 답해 뭉클함을 유발했다.

이어 “여기에선 내가 아무리 노력해도 바꿀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해 미래를 바꾸기 위해 고군분투했음에도 바뀌지 않는 미래의 모습에 답답하고 절망스러운 봉필의 심경을 고스란히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방송 말미의 전개는 앞으로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였다. 수진이 재현의 차 트렁크에서 의문의 마스크와 모자 등을 발견한 것. 이는 재현이 실제 ‘묻지마 폭행’을 저지를 때 사용했던 것. 이를 발견한 수진은 의아함과 놀람에 움직이지 못 했고 이 장면을 재현이 뒤에서 서늘하게 바라봐 충격을 안겼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