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우도환, 마성의 사기꾼으로 변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 우도환이 우아한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 역으로 짜릿한 연기 변신을 한다.

‘매드독’ 측은 21일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 우도환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우도환은 속내를 짐작할 수 없는 미스터리한 김민준의 매력이 고스란히 담겼다. 해맑은 소년처럼 허술하고 순수한 미소를 짓다가도 모든 걸 꿰뚫어 보는 듯 냉철하고 예리한 눈빛으로 돌변하는 우도환의 모습에서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감정을 알 수 없는 서늘한 눈빛으로 도발적 카리스마를 뽐내는 우도환의 모습은 여심을 설레게 만든다.

우도환은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을 연기한다. 우아하고 누구보다 영리한 뇌섹남. 진짜 얼굴은 철저하게 숨긴 채 어떤 표정도 지을 수 있고, 어떤 사람도 될 수 있는 인물이다. 속내를 숨기고 최강우(유지태)와 손잡고 ‘매드독’ 팀에 합류한다.

김민준은 만만치 않은 상대 미친개 최강우와 함께 사건의 진실을 좇으며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형성하며 극의 재미를 끌어올릴 전망이다. 노련한 카리스마 ‘매드독’팀의 수장 유지태와 호흡을 맞추며 그가 선보일 연기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매드독’ 제작 관계자는 “우도환은 진짜 얼굴을 숨긴 우아한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의 반전 매력을 완벽하게 표현해 내고 있다. 대체 불가 존재감의 유지태와 최고의 연기 시너지로 극에 몰입하고 있다”며 “압도적 존재감을 증명하는 우도환의 빈틈없는 연기를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매드독’은 천태만상 보험 범죄를 통해 리얼한 대한민국의 현실을 신랄하게 드러낼 센세이셔널한 보험범죄 조사극이다. ‘맨홀’ 후속으로 오는 10월11일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