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지일주, 박남규 완벽 빙의 비결? 대본 열공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킹콩 by 스타쉽

/사진=킹콩 by 스타쉽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극본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연출 이윤정) 지일주의 강렬한 눈빛 연기와 대본 열공 모습이 포착됐다.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21일 ‘아르곤’에서 박남규 역을 맡은 지일주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지일주는 진지한 표정으로 손과 눈을 대본에서 떼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는 촬영 현장에서 수시로 대본을 체크하며 암기했던 대사를 맞춰보는 것은 물론, 대본 속에 있는 디테일들을 살리기 위해 스태프와 끊임없는 상의를 하고 있다.

또다른 사진 속 지일주는 깔끔한 포머드 헤어스타일에 화이트 셔츠를 입은 채, 날카로운 눈빛으로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다. 그의 여느 때보다 더 경직된 표정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긴장감과 서늘함을 느끼게 한다.

본 장면은 극중 이연화(천우희)가 김백진(김주혁)을 배신하고 유명호(이승준) 국장의 편에 선다고 남규가 오해하며 연화에게 독설을 퍼붓는 장면으이다.

지일주는 ‘아르곤’에서 솔직하고 까칠한 교육, 환경 기자 박남규 역을 맡아 캐릭터의 매력을 톡톡히 살려내고 있다.

‘아르곤’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