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 김정화, 공감+해피 바이러스 ‘슈퍼 그뤠잇’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싱글와이프' 방송 캡쳐

/사진=SBS ‘싱글와이프’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에 출연한 배우 김정화가 남다른 활약을 펼쳤다.

지난 20일 방송된 ‘싱글와이프’에서 김정화는 스페셜 ‘일탈 게스트’로 출연해 남편 유은성과의 러브 스토리와 2013년 결혼 이후 두 자녀 육아에 전념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김정화는 “유은성(CCM 작곡가 겸 가수)과 아프리카 봉사활동을 통해 만났다”며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어 “어머니의 암 투병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때, 남편이 많은 위로가 되었다”며 뭉클한 사연도 함께 덧붙였다.

특히 김정화는 변치 않는 미모와 특유의 리액션으로 ‘싱글와이프’ 스튜디오의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김정화는 VCR 속 여행지의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감탄사를 연발했고 맛있는 음식점이 나오면 연신 즐거워하며 솔직 담백한 매력을 전했다.

또한 김창렬의 아내 장채희가 떠난 여행지 부산에서 울리는 알람 소리를 들은 그는 마치 마음의 소리가 새어나온 듯 “여행가서 듣는 알람은 좋을 것 같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