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 황혜영 “셋째 계획 없어” 단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싱글와이프' 방송 캡쳐

/사진=SBS ‘싱글와이프’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의 황혜영이 셋째 계획이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20일 방송된 ‘싱글와이프’에서 황혜영은 아이들을 키우면서 느꼈던 고충에 대해 설명했다.

황혜영은 “태어나서 갓난아기일 때는 2시간 반씩 수유를 해야 했다. 한 아이를 먹고 내려놓고 우유를 타오면, 누굴 먹였는지 헷갈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럴 때는 입을 벌려서 냄새를 맡아봤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혜영은 “그래서 이후에는 시간표를 만들었다. 똑같은 시간에 둘 다 먹지 않아서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이에 친구가 황혜영에게 ”또 하나를 낳을 생각은 없냐“고 묻자 황혜영은 ”왜 이러냐“고 단호하게 답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