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스맨2’ 무대인사 취소…주최측 “방문한 관객에 조치·사과할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킹스맨: 골든서클' 포스터

/사진=영화 ‘킹스맨: 골든서클’ 포스터

‘킹스맨2’ 배급사이자 내한 행사 주최 측인 이십세기폭스코리아가 무대 인사를 취소시키는 큰 실수를 범했다.

지난 20일 오후 8시 서울 잠실 월드타워 롯데시네마에서는 내한한 ‘킹스맨 : 골든 서클’의 주연배우 콜린 퍼스, 태런 에저튼, 마크 스트롱의 무대인사가 진행될 예정이었다. 앞서 오후 7시 레드카펫 행사를 치르고 같은 장소의 영화관으로 이동해 국내 관객들과 직접 만날 계획이었던 것.

하지만 무대인사는 사전고지 없이 현장에서 갑자기 취소됐다. 서울 무대인사를 부산에 이원생중계 하기로 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아 부산 중계가 취소 된 것을 주최 측이 무대 인사 전체 취소로 잘못 전달되면서 배우들이 현장을 떠난 것이다.

이후 이십세기폭스코리아는 행사가 취소된 지 약 4시간만에 페이스북을 통해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십세기폭스코리아는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킹스맨: 골든서클’ 배우 무대인사 취소 건에 대해 먼저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관련된 경위를 자세히 말씀 드려야 할 것 같다. 무대인사에 앞서 진행되어야 했던 부산 극장 생중계가 이원 송출 문제로 인해 15분 이상 행사가 지연됐다” 어렵게 화면이 연결돼 배우들이 생중계에 참여했으나 서울에서는 부산 쪽의 화면과 소리를 들을 수 없는 상황이 지속, 반복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십세기폭스코리아는 “송출 관계자는 생중계를 중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고 행사 상황을 전달하려던 관계자의 커뮤니케이션 오류로 인해 배우 인솔 관계자는 전체 행사 일정이 취소 되었다고 판단, 배우들을 숙소로 이동시키는 예상치 못한 해프닝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어려운 발걸음 해주신 관객 분들께 조속한 조치와 사과가 이뤄질 수 있게 준비하겠다”며 “다시 한 번 이십세기폭스코리아는 금일 상황에 대해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이하 이십세기폭스코리아 공식입장 전문

/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 공식 페이스북

/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 공식 페이스북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