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마’ 사건 용의자 가족 등장, “제 동생이 범인인 것 같습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방송 캡처

/ 사진제공=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방송 캡처

“살인 사건의 범인이 제 동생인 것 같습니다.”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속 살인 용의자의 가족이 나타났다.

20일 방송된 ‘크리미널 마인드’에서 NCI 팀원들은 모델하우스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을 수사중이었다.

앞서 김현준(이준기)은 용의자로 의심되는 노숙자와 몸싸움을 벌였다. 하지만 그 사람은 살인 사건의 범인이 아니었다. 이렇게 용의를 쫓던 NCI 팀원들은 용의자의 가족이라고 주장하는 남자를 만났다.

강기형(손현주)은 남자에게 “동생을 범인으로 생각하고 있는 이유가 있냐”고 물었다.

동생의 사진을 보여준 뒤 남자는 “우리 형제는 이사를 자주 다녔다”며 “임대 아파트를 마련해서 겨우 같이 살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엄마가 그 돈을 들고 다른 남자와 도망갔고 아버지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답했다.

이어 “아마도 동생이 부모님을 잃고 가족과 흩어지게 된 이유가 집때문이라고 생각해서 살인을 저지르는 것 같다”고 말하며 절규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