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유이, 장미관 범인 지목하는 증거 찾았다…정체 밝혀질까(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맨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맨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 장미관의 정체가 드디어 밝혀졌다.

20일 방송된 ‘맨홀’ 13회에서 재현(장미관)의 악행이 날로 심해졌다. 봉필(김재중)은 다시 시간여행을 하기 위해 태석(바로)이 막은 맨홀을 다시 뚫었다.

구길이 야밤에 폭행사건을 목격했고 피해자를 도와주려다 범인 재현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재현은 얼굴을 가린 상태라 그의 존재는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구길은 “범인 손목에 상처가 있었다”고 증언했고 봉필은 이를 토대로 범인을 찾기 위해 애썼다.

재현의 전여친 영주(박아인)는 수진(유이)을 만나 “오래 사귄 남잔데 결국 다른 여자랑 결혼했다”고 말했다. 이어 “재현씨는 원래 내 남자였다. 이제 돌려달라”며 소리쳤다. 이어 “재현 씨 폭행 전과에 정신과 병력 있다”고 고백했다.

수진은 이를 믿지 않았지만 흔들렸고, 재현은 “그 여자 과거에 사귀었다.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다”라며 빠져나갔다.

봉필은 재현이 떨어뜨린 열쇠고리의 일부를 발견했고 재현을 범인으로 확신했다. 재현은 “내가 범인이면 좋겠지. 수진이를 차지할 수 있으니까. 잡을 수 있으면 잡아라”라며 비아냥거렸다. 두 남자는 주먹다짐을 했고, 이를 수진이 봤다. 수진은 봉필을 비난하며 “너 같은 친구 없다”고 선을 그었다.

재현은 수진의 간호를 받던 중 화장실에 갔고 봉필을 떠올리며 화냈다. 이어 유리를 깨뜨렸다. 수진은 이 모습을 보고 놀랐다.

극 말미 구길이 약사인 재현을 찾았고, 재현의 팔에 있는 흉터를 봤다. 수진 역시 재현의 트렁크에서 그가 숨긴 모자와 마스크를 발견했다. 두 사람이 봉필의 말을 믿고 재현을 범인으로 지목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