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여진구, 떠날 준비 “그때까지 다 할 수 있을 거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처

/ 사진제공=SBS ‘다시 만난 세계’ 방송 캡처

SBS ‘다시 만난 세계’의 여진구가 떠날 준비를 했다.

20일 방송된 ‘다시 만난 세계’에서는 떠날 준비를 하는 성해성(여진구)와 이를 지켜보는 정정원(이연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해성은 동생 해철(곽동연)과 함께 차근차근 식당 영업을 준비했다. 해성은 영업 등록증을 가지고 온 해철의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이어 해성은 “이제 요리를 배워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해철은 “형이 있는데 왜 내가 배워야돼?”라고 받아쳤다. 하지만 해성이 떠난다는 것을 모르는 해철에게 해성은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이후 정원은 해성에게 “동생들한테 언제 떠날 거라고 말할거냐”고 물었다. 해성은 “해철이랑 하는 식당도 일단 자리를 잡아야지”라며 운을 뗐다. 이어 영인(김가은)이 결혼하는 것도 보고 수지(김혜준)가 완쾌되는 모습도 봐야지”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정원은 “너무 오래 걸리는 거 아니냐”며 말하다가 “그래 그 때까지 다 할 수 있을거야”라며 쓰게 웃어보였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