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강민혁, 트라우마 떨치고 환자 구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방송 화면 캡쳐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방송 화면 캡쳐

‘병원선’의 강민혁이 하지원의 말을 믿고 아이의 응급처치를 완벽히 해냈다.

20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에서 곽현(강민혁)은 아이를 구하기 위해 전복된 버스 안으로 뛰어 들어갔다. 다리가 버스에 끼어 자유롭게 움직일 수 없는 그는 아이를 품에 안은 채 “반드시 구해주겠다”고 말했다.

곽현에게 달려온 송은재(하지원)는 “아이의 혈압이 떨어져 심장 내의 혈액을 빼야 하는 상황”이라고 위급한 상황임을 알렸다. 하지만 팔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없는 은재를 대신해 현이 아이를 구해야했다. 현은 과거의 트라우마를 떠올리며 “못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은재는 “겁먹지 말아요. 할 수 있어요”라고 그를 격려했다. “여기 있는 것은 실패를 줄이기 위해 성실하게 달려온 곽현 선생님이다”라고 신뢰를 표했다.

은재의 말을 믿고 응급 처치를 시작한 현은 금세 위급한 상황을 넘길 수 있었다. “이 환자 선생님이 살렸어요”라고 말하는 은재에게 현은 안도의 미소를 보였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더욱 의지하며 교감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에 설렘을 안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