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배우들이 감독에게 털어 놓은 불만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영화 '범죄도시' 배우들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영화 ‘범죄도시’ 배우들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영화 ‘범죄도시'(감독 강윤성)의 배우들이 강윤성 감독에게 불만을 털어놓았다. 불만보다는 걱정과 칭찬에 가까워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20일 오후 영화 ‘범죄도시’의 배우들과 감독은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영화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MC 김생민은 “감독님의 부족한 점을 말해달라”고 물었다. 먼저 강윤성 감독은 스스로에 대해 “매일 술을 마셔서 그게 불만일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귀화는 “늘 한 번에 ‘오케이’를 하신다. 나는 두 번, 세 번 더 찍고 싶은데 늘 찍고 나면 ‘좋은데’라고 말씀하고 넘어간다”며 촬영 비화를 함께 털어놓았다.

이어 윤계상은 “담배를 너무 많이 피우신다”며 “인간이 마셔야 할 산소보다 담배를 더 많이 핀다”고 걱정을 표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마동석은 “굵은 목소리와 지루한 설명”을 불만으로 꼽았다. 하지만 이내 “외모와 다르게 감독님은 천사 같은 분”이라며 “말을 함부로 못하시고 늘 조곤조곤 설명하신다. 그래서 가끔 지루할 때가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