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우리는 어땠을까…‘아이 캔 스피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아이 캔 스피크' 포스터

영화 ‘아이 캔 스피크’ 포스터

일제강점기 위안부 피해자들이 겪은 사실을 알면서도 ‘내 가족의 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간혹 피해자들의 사연을 담은 영화나 다큐멘터리가 상영되면 가슴 아파하지만 그들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기까지는 큰 용기가 필요하다. 가정해보자. 알고 보니매일 웃으며 인사하는 옆집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자였다면 어떨까.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위안부 생존자 할머니를 극의 중심에 세웠지만 그 주변인들의 시선에 더욱 집중한 영화다. 웃음이 있는 이야기 속에 자연스럽게 위안부 피해자를 드러내며 여느 정공법 영화들과는 다른 느낌을 선사한다.

동네에서 벌어지는 사소한 일에도 민원을 제기하는 까다로운 할머니 옥분(나문희)과 그보다 더 까다로운 9급 공무원 민재(이제훈)는 만날 때마다 으르렁대기 일쑤다. 나이 차를 잊게 하는 두 인물의 양보 없는 예민함은 극 초반 웃음 포인트다.

그러던 중 민재가 외국인과 자연스럽게 의사소통하는 모습을 보곤 영어를 가르쳐달라며 조른다. 그런 옥분을 밀어내던 민재는 옥분이 자신의 동생을 손자처럼 예뻐하는 사건을 계기로 고마움을 느끼고 그의 영어 선생님이 된다. 영어를 매개로 두 사람은 가족의 정을 쌓는다.

옥분의 영어 집착엔 이유가 있었다. 과거 어린 남동생이 외국으로 입양을 갔고, 그와 통화라도 하기 위해선 영어를 해야 했다. 여느 신파와 다름없는 지점이라 지루함을 느낄지 모른다. 하지만 극이 중후반부로 넘어가며 옥분의 비밀이 밝혀진다. 그는 일제강점기 위안부 피해자였고 이를 수치스럽게 여겨 아무에게도 말을 하지 않고 숨겼던 것이다.

보통 위안부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들이 그들의 삶을 집중적으로 보여주는 데 반해, ‘아이 캔 스피크’는 우회적인 방법을 택한다. 때문에 ‘웃음이 넘치는 위안부 소재의 영화’가 탄생한다. 극 초반 웃음으로 쌓아올린 몰입도가 있기에 극 말미 옥분이 쏟아내는 이야기는 더욱 애절하게 느껴진다.

옥분을 동네의 쓸 데 없는 오지라퍼로 여겼던 동네 주민들은 그의 사연에 놀란다. 그가 행했던 행동 하나하나를 되짚으며 미안함에 눈물을 쏟는다. 이들의 눈물은 위안부 피해자들을 인지하지 못하다가 죄송한 마음이 드는 우리의 모습과 닮아있어 더욱 공감이 된다. 옥분의 비밀이 개봉 전 공개된 이유는 그의 비밀 자체보단 그것을 둘러싼 다양한 사람들의 반응과 감정이 극의 주요 포인트이기 때문이리라.

극이 더욱 의미 있는 부분은 아픔 가운데 희망을 말한다는 점이다. 옥분은 말 못하고 숨겨온 자신의 과거가 있음에도 민재의 “하우 아 유(How are you)?”라는 질문에 반사적으로 “아임 파인 땡큐, 앤 유?(I’m fine thank you, and you?)”라고 답한다.

극 초반 나문희의 어설픈 영어 발음과 함께 들리는 “아임 파인 땡큐, 앤유?”에 웃을지도 모른다. 영화가 끝난 뒤엔 이보다 더 절절한 말이 없다고 느낄 것이다. 한을 품고 있음에도 괜찮을 거라며 위로하는 표현처럼 느껴져 더욱 아프다. 오늘(21일) 개봉. 12세 관람가.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