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윤계상 “마동석, 아픈 걸 참아가며 연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영화 '범죄도시' 배우들과 감독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영화 ‘범죄도시’ 배우들과 감독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범죄도시’의 배우들과 감독이 영화 ‘범죄도시'(감독 강윤성)을 “담백한 액션에 통쾌한 영화”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20일 오후 ‘범죄도시’의 배우들과 감독이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MC 김생민은 “‘범죄도시’의 예고편이 조회 수가 8백만이 넘었다”며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등장한 배우들과 감독은 인사를 전한 후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했다.

강윤성 감독은 “2004년도 가리봉동을 배경으로 하얼빈에서 넘어온 신흥 조폭 세력을 하루 만에 소탕한 경찰들의 이야기”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이어 마동석은 “힘과 주먹으로 도시의 질서를 만들어 온 강력반 형사 마석도 역을 맡았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마동석에 대해 “천재적인 재능이 돋보이는 배우다. 편안함과 포용력도 대단하다”고 말했다. 윤계상은 “굉장히 노력하는 배우다. 아픈 걸 참아가며 연기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며 추켜세웠다.

윤계상은 장첸 역을 통해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해 화제다. “중국에서 밀입국해 서울을 접수하는 인물이다. 돈 앞에서는 자비 없는 나쁜 놈 중의 나쁜 놈”이라며 그간 한 번도 보인 적 없는 새로운 모습을 예고했다. 감독은 “일부러 한 번도 악역을 하지 않은 배우를 캐스팅했다”며 비화를 밝혔다.

최귀화는 “괴물 형사들을 이끌며 사건을 소탕하는 반장 전일만 역을 맡았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그는 영화 ‘택시 운전사’에서 악역을 맡아 이목을 끈 바가 있다. 이에 김생민은 “전작의 악역 연기와 ‘범죄도시’의 착한 역할을 맡아 화제다”라고 말했다. 최귀화는 “관객들이 ‘범죄도시’에서도 내가 악역인 줄 알더라”며 웃었다. 이어 “이번엔 선하고 즐거운 역이다”라 밝혀 기대를 높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