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광석 측, 딸 타살의혹 재수사 촉구…내일(21일) 기자회견 개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김광석' 포스터

영화 ‘김광석’ 포스터

故 김광석의 딸 서연 양이 10년 전 사망한 사실이 고발뉴스를 통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유족은 오는 21일 서연 양 타살의혹에 대한 재수사를 촉구하는 고발장을 제출한다.

영화 ‘김광석’을 배급한 BM컬쳐스는 이상호 감독과 김광석 유족 측 김성훈 변호사가 참석하는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영화 ‘김광석’은 96년 1월 6일 김광석 사망 당시 최초 목격자였던 부인 서해순 씨가 자살의 증거로 내세운 진술이 모두 허위였으며, 나아가 남편을 살해했음을 의심케 할 충분한 정황을 공개하고 있다.

극은 타살의혹의 핵심 혐의자로 지목한 서해순 씨가 딸 서연양에 대한 모종의 위협을 가하고 있을 것을 우려하며 끝을 맺었다.

이와 함께 20년간 묻혀있던 김광석 부녀의 비극적 죽음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는 국민적 여론이 일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