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창민, “제대 후 한 달…밭 가는 소 된 기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가수 동방신기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가수 동방신기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가수 최강창민이 제대 후 바쁜 근황을 밝히며 웃음을 자아냈다.

동방신기는 20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첫 생방송을 진행하며 근황을 공개했다. 유노윤호는 “정말 바쁘다. SM 스테이션을 준비하고 있고 곧 공개할 예정”이라며 “뮤직 비디오와 녹음뿐 아니라 손호준의 드라마에 카메오로도 촬영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최강창민은 “제대한 지 한 달 밖에 되지 않았는데 SM엔터테인먼트가 너무 많은 일을 시키고 있다”며 “밭 가는 소처럼 일을 하고 있다”고 말해 팬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일본 돔 투어와 스페셜 라이브 공연을 준비 중”이라는 이들은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며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