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복면아이돌 얼굴 공개…SF9 다원-에이프릴 채경-우주소녀 다영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캡처

/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캡처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의 복면아이돌이 드디어 얼굴을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주간아이돌’에서 복면아이돌 ‘너의 이름은’ 시즌1의 마지막 회가 공개됐다.

복면아이돌 ‘너의 이름은’은 그룹에 가려져 끼와 이름을 알리기 힘들었던 아이돌이 복면을 쓰고 솔로로 출격해 자신만의 매력을 뽐내는 코너다.

이날 방송에는 복면아이돌 3명과 크나큰 승준, 데이식스 성진, 크로스진 신이 출연해 대결을 펼쳤다.

“게임에서 지면 복면을 벗지 못한다”는 MC 정형돈의 말에 복면아이돌들은 게임에 열정적으로 참여했다. 하지만 모든 대결에 져 얼굴 공개에 실패했다.

하지만 정형돈은 “방송을 위해 힘써주셨으니 복면을 벗고 1분동안 자기소개 할 수 있는 시간을 주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복면을 벗은 이들은 SF9의 다원, 에이프릴의 채경, 우주소녀의 다영. 이들은 “그동안 출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며 “앞으로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마지막 소감을 전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