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광석 딸, 10년 전 폐렴으로 사망..영화 ‘김광석’ 재조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광석 다시'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음악부문

‘김광석 다시’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음악부문

가수 고(故) 김광석 딸 서연 씨가 10년 전 급성 폐렴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인의 죽음에 관련된 이야기를 담은 영화 ‘김광석’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20일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김광석 딸은 2007년 12월 23일 경기도 수원시의 한 대학병원에 이송됐다가 당일 숨졌다. 부검 결과 범죄 혐의점이 없어 내사 종결됐다고 한다.

서연 씨는 캐나다와 미국 등지에서 생활하다 2006년 김광석의 헌정 공연을 보기 위해 귀국했다고 알려졌다. 이후 2008년 3월 미국으로 떠났다. 이 같은 소식이 이목을 끄는 이유는 그간 김광석의 부인이자 서연 씨의 모친 서해순 씨는 ‘딸이 미국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서연 씨는 물론 김광석의 죽음에 대한 의구심도 커지고 있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서는 물론, 그간 김광석의 죽음이 자살이 아닌 타살이라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됐다. 서연 씨는 1996년 고인이 숨졌을 당시 노래의 저작권과 재산을 상속받았다. 현재 김광석의 노래 저작권과 저작인접권은 부인 서해순 씨에게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