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문채원, 의문의 화재로 수사에 ‘빨간불’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문채원 의문의 화재사건/ 사진제공=와이트리미디어

‘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문채원 의문의 화재사건/ 사진제공=와이트리미디어

‘크리미널마인드’ 이준기와 문채원이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힌다.

tvN 수목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에서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 요원 김현준(이준기 분)과 하선우(문채원 분)가 모델하우스 살인사건의 범인을 추적 중인 가운데 화재라는 변수와 마주하게 됐다.

지난 주 방송에서는 모델하우스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해 NCI가 범인 찾기에 돌입했다. NCI는 모델하우스라는 특정한 장소에서 범인이 피해자를 살해한 것에는 남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판단, 범행이 벌어진 장소를 찾아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서 김현준과 하선우에게서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된다. 검게 그을린 재를 손으로 쓸어보며 무언가 골똘히 생각에 잠긴 김현준과 당혹감이 서려있는 하선우의 표정에서 어떤 상황을 마주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20일 방송에서는 김현준과 하선우가 모델하우스 살인사건을 수사 하던 중 범인이 남겼다고 추정되는 특유의 표식을 발견, 그의 행적을 뒤쫓아 갈 예정이다. 그러나 표식이 새겨진 건물에 난데없이 번진 불길이 수사를 방해하게 된다. 이에 모델하우스 살인사건 수사에도 빨간불이 켜질 전망이다.

또 이번 화재에는 사고로 치부하기에 석연치 않은 점이 두루 포착돼 더욱 의심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됐다. 미스터리로 남아있던 14년 전 나들강 사건의 진실까지 끝끝내 밝혀냈던 NCI는 유력한 증거가 불에 타 사라진 사태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준기와 문채원이 맞닥뜨린 화재사건의 전말은 20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크리미널마인드’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