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박초롱, ‘B1AF017’ 홍보대사 위촉 “좋은 기회 감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BIAF017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성일 수석프로그래머(왼쪽부터) 윤갑용 조직위원장, 홍보대사 박초롱, 서채환 집행위원장 / 사진제공=BIAF017

BIAF017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성일 수석프로그래머(왼쪽부터) 윤갑용 조직위원장, 홍보대사 박초롱, 서채환 집행위원장 / 사진제공=BIAF017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이 제19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017) 홍보대사로 발탁된 데 대해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20일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된 기자회견을 통해서다. 윤갑용 조직위원장과 서채환 집행위원장, 김성일 수석 프로그래머와 박초롱이 참석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영화제의 개요를 비롯해 개막작과 주요 상영작품, 부대행사를 소개하고 홍보대사를 위촉했다.

먼저 윤갑용 조직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참석한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서채환 집행위원장은 총 37개국 149편의 작품 상영과 함께 한국 최초 아카데미(오스카) 인증 국제영화제 도전 소식과 2017-20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공식 프로그램 지정 소식을 전했다. 더불어 애니페어와 단편애니메이션 제작 지원 사업 등 ‘애니메이션과 놀다 애니펀(Ani+Fun)!’을 주제로 관람객에게 눈높이를 맞추고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환상적인 애니메이션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본격적인 영화제 개최에 앞서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김성일 수석 프로그래머의 개막작 및 세부적인 영화제 소개가 이어졌다. 먼저 개막작 ‘빅 배드 폭스’를 소개했다. ‘어네스트와 셀레스틴’으로 아카데미에 노미네이션 된 벤자민 레너 감독의 신작으로 차기 아카데미 후보로 거론되며 이번 영화제에서 아시아 프리미어로 상영될 예정임을 밝혔다. 또한 영화제 규모가 커지면서 시상 내역이 함께 확장되었음을 알리며 이번 국제경쟁 심사위원으로 선정된, 한국인 첫 디즈니 수석 애니메이터 김상진 감독과 BIAF2016의 대상 수상자 세바스티앙 로덴바흐 감독 등 국내외 유수의 애니메이션 인사 10인을 소개했다. 더불어 2명의 디즈니 감독 방한과 함께 마련된 디즈니 마스터 클래스, 호소다 마모루의 프로듀서 사이토 유이치로의 호소다 마모루에 대한 작품세계 클래스 등 BIAF017에서만 만나 볼 수 있는 특별한 행사들을 소개했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박초롱은 “어렸을 때부터 지금까지 애니메이션과 함께 해왔다. 애니메이션 주제가를 부르면서 애니메이션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커졌다”며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BIAF2017은 10월 20일부터 24일까지 한국만화박물관, 부천시청, CGV부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개최되며, 총 149편의 작품을 상영하고 5개의 프로그램 클래스를 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