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X강민혁, 반대라서 더 매력적인 두 사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 제공=팬엔터테인먼트

사진=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 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의 하지원, 강민혁이 서로 다른 매력을 가진 캐릭터를 연기하며 호평을 얻고 있다.

하지원은 극중 완벽한 외과의사 송은재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똑똑하고 자랑스러운 딸에서 소녀 가장으로, 그리고 독종 외과의사로 성장하며 약한 모습을 보이지 않는 삶의 방식을 터득했다. 오로지 실력으로 보여주는 것을 택한 그녀는 사실 친구를 만들 줄도 모르고 속내를 말하지도 못해 소통에 있어서는 무능력자다.

그런 은재에게 진심을 보인 사람이 곽현(강민혁)이었다. 은재가 의료사고로 쫓겨난 의사라는 소문이 돌 때 유일하게 “이곳에 온 진짜 이유”를 물은 것은 곽현이었다. 또 선원의 수술을 망설이던 순간에도 “환자를 위해 할 수 있었다면 충분히 하고도 남을 사람”이라며 그녀를 믿은 것도 그다. 은재가 “내가 없어서 엄마가 죽었다. 지금은 환자 앞에 내가 있으니 포기할 수 없다”며 설재찬(박지일)의 수술을 고집하는 이유를 밝히고 숨겨온 상처를 내보인 것도 그 덕분이다.

은재와 달리 곽현의 주위에는 온통 돌봐줘야 할 사람들 뿐이다. 훌륭한 의사였지만 좋은 가장은 아니었던 아버지 곽성(정인기)을 대신해 가족을 돌봐야했다. 이제는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아버지를 보살펴야 하는 것도 곽현의 몫이다. 이에 아직 극복하지 못한 트라우마까지 안고 있다.

이처럼 기댈 곳 없는 그에게 은재는 존재만으로 의지가 되는 사람이다. 환자의 처치를 망설이는 자신 대신 환자를 살려준 그녀는 “의사는 실패를 통해 성장한다”며 그를 위로했다.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아버지 때문에 무너지던 순간에도 말없이 우산을 씌워주던 사람은 은재였다.

서로 다른 성격을 가진 두 사람이 상대에게 마음을 열고, 진심으로 소통하기 시작했다. ‘병원선’ 제작진은 “20일 방송되는 ‘병원선’에서는 두 사람이 버스 사고 응급현장을 함께 겪으며 서로에게 더욱 의지하게 된다”고 기대를 높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