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김나영X양희은, 세대를 초월한 우정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 '택시'/사진제공=tvN

tvN ‘택시’/사진제공=tvN

가수 양희은, 방송인 김나영이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를 통해 세대를 초월한 우정을 공개한다.

양희은, 김나영은 20일 방송될 ‘택시’에서 각각 가수와 리포터로 만난 이야기를 공개한다. 평소 안면인식장애를 가지고 있다고 밝힌 양희은은 ‘여자 노홍철’로 불리던 김나영의 리포터 시절만은 생생하게 기억하며 제작진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고 한다.

또 양희은은 김나영이 출간한 책에 영감을 받아 그녀의 이름을 노래를 만들게 된 사연과 1대 1로 개인 요리강습을 특별히 해준 일화를 공개하며 친정 엄마같은 면모로 녹화장의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방송 말미에는 김나영의 신혼집에 방문해 김나영의 아들 신우도 소개한다. 김나영은 양희은을 위해 손수 준비한 음식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