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랜드’, 야생에선 볼 수 없는 수달의 공동육아 현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하하랜드' / 사진제공=MBC

‘하하랜드’ / 사진제공=MBC

오늘(20일) 방송되는 MBC ‘하하랜드’에서는 수달 5공주의 성장일기와 웰시코기 3대 가족 이야기가 공개된다.

서울의 한 아쿠아리움에서 보통 한 번에 1, 2마리를 출산하는 야생 수달과 달리 수달 부부 봄과 여름이가 무려 5마리 출산에 성공했다. 엄마 수달 여름이는 산후조리를 할 틈도 없이 까다로운 5공주와 힘겨운 육아 전쟁을 치르고 있다.

아내의 고통을 나누고자 나선 남편 수달 봄이는 야생에선 좀처럼 볼 수 없다는 부성애를 한껏 발산하며 딸 바보 아빠로 등극했다. 수달의 공동육아의 현장과 각기 다른 양육법을 주장 중인 수달 부부들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하하랜드’에서는 집 안팎 여기저기를 들쑤시고 다니는 웰시코기 5남매와 엄마 ‘가을이’, 할아버지 ‘재리’가 함께 지내는 웰시코기 3대 가족 이야기가 공개된다.

웰시코기 5남매가 태어나기 전, 평온한 삶을 살았던 부녀 재리와 가을이는 5남매의 탄생 이후,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다. 견주는 일만 늘어놓는 5남매의 모습마저 귀엽고 사랑스럽다. 5남매와 영원히 함께하고 싶지만 이들에게 다가오는 이별을 과연 잘 받아들일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하하랜드’는 이날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