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진솔 “‘보니하니’ 하차, 시원섭섭…소속사+멤버 배려 감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걸그룹 에이프릴(채경, 채원, 나은, 예나, 레이첼, 진솔) 진솔이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이터니티'(eternity)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최근 ‘보니하니’에서 하차한 에이프릴 진솔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에이프릴 진솔이 “시원섭섭하다”며 EBS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에서 하차한 소감을 밝혔다.

그룹 에이프릴의 진솔은 20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이터니티(eternity)’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보니하니’ MC 하차 이후 첫 방송을 봤다”고 말했다.

진솔은 “‘보니하니’ 마지막 방송에서 너무 우는 바람에 무슨 말을 했는지도 기억이 안 난다. 숙소로 돌아가 다시 모니터를 했다. 회사 식구들과 에이프릴 언니들에게 배려를 많이 해줘서 고맙다는 말을 못했다. 이 자리에서 고맙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했다.

또 진솔은 “‘보니하니’를 통해 진행을 많이 배웠다.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혹시 MC로서 기회가 또 주어진다면 ‘보니하니’로 못 보여줬던 매력들을 선보이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임 MC들이 잘해줘서 고맙고, ‘보니하니’를 앞으로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에이프릴은 이날 오후 6시 네 번째 미니앨범 ‘이터니티’의 음원 전곡을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