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에이프릴 “‘손을 잡아줘’, 안무+노래 모두 자신 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걸그룹 에이프릴(채경, 채원, 나은, 예나, 레이첼, 진솔)이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이터니티'(eternity)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네 번째 미니앨범을 발매한 걸그룹 에이프릴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성숙한 모습을 담아내려고 애썼어요.”

약 4개월 만에 컴백한 에이프릴의 말이다. 그룹 에이프릴은 20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이터니티(eternity)’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오랜만에 쇼케이스를 해서 떨린다”고 밝혔다.

진솔은 “성숙한 모습을 담아내려고 애썼다”고 말했고 채경은 “노래를 듣자마자 모든 멤버가 ‘이거다’라고 말했다. 모두의 의견이 일치했다”며 “이번 타이틀곡 안무와 노래에 자신 있다. ‘봄의 나라의 이야기’는 하늘하늘하고 여린 짝사랑의 감성을 담아냈던 것에 비해 신곡 ‘손을 잡아줘’는 흔들리는 내 마음을 잡아달라는 가사와 강약이 느껴지는 안무가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에이프릴은 이날 오후 6시 네 번째 미니앨범 ‘이터니티’의 음원 전곡을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