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장 블루스퀘어, ‘시티 오브 뮤지컬’ 시리즈 콘서트 론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CITY OF MUSICAL' 포스터 / 사진제공=인터파크씨어터

‘CITY OF MUSICAL’ 포스터 / 사진제공=인터파크씨어터

서울의 대표적인 뮤지컬 공연장 블루스퀘어가 크리에이터 그룹 타다(TADA)와 손잡고 신선한 형식의 뮤지컬 콘서트를 기획했다. 시리즈 공연인 ‘시티 오브 뮤지컬(CITY OF MUSICAL)’이 그것이다.

‘시티 오브 뮤지컬’은 특정 도시와 그곳을 배경 삼은 뮤지컬을 모아 넘버(뮤지컬 삽입곡)를 시연하고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곁들이는 렉처(Lecture) 콘서트다.

오는 25일 열리는 첫 번째 공연 주제는 ‘뉴욕’이다. ‘브로드웨이 42번가’ ‘뉴시즈’ ‘헤드윅’ ‘렌트’ 등 뉴욕을 배경으로 한 뮤지컬을 선정해 작품의 뒷이야기와 제작 과정을 살필 예정.

조용신 CJ 아지트 예술감독, 지혜원 경희대학교 문화예술경영학과 교수, 장경진 공연 칼럼니스트 등이 뉴욕과 뮤지컬에 대한 심도 있는 이야기를 풀어낸다.

이번 콘서트에서 뉴욕과 관련된 뮤지컬의 넘버들을 직접 시연할 배우로는 이지수, 이휘종이 나선다. 블루스퀘어 관계자는 “뮤지컬 배우가 다양한 작품의 명곡을 들려주고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관객들은 뮤지컬에 대한 이해의 폭이 넓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