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정혜 캐릭터, 아이 같은 어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 사진제공=tvN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 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재벌가의 딸 김정혜로 변신한 이요원의 스틸컷이 최초 공개됐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벌가의 딸, 재래시장 생선장수, 대학교수 부인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가성비 좋은 복수를 펼치는 현실 응징극이다. 이요원은 가진 건 돈밖에 없는 화려하고 우아한 재벌가의 딸 김정혜 역을 맡았다.

김정혜는 부족한 것 없어 보이는 화려한 삶을 살아온 재벌가의 딸이지만 돈 말고는 가진 것이 없다. 부모님의 사랑, 형제간의 우애, 친구간의 우정, 연인의 애정 등 평범한 사람들에게 정서의 뿌리가 되는 그 어떤 것도 갖지 못했다. 이요원은 “아이 같은 어른여자”라고 캐릭터를 표현했다. 이어 “정서적으로 성장하지 못했고, 인생이 재미없고 공허한 여자 정혜가 도희(라미란)와 미숙(명세빈)을 만나면서 알지 못했던 새로운 삶을 엿보고, 세상을 알아가면서 성숙해지는 모습을 기대하고 설레면서 연기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요원은 특히 무표정한 얼굴 아래 감춰진 아이 같은 순수함을 지닌 캐릭터의 매력을 부각시키기 위해 감정을 그대로 바로바로 솔직히 표현하려 노력중이다. 또한 좀 더 여성스럽게 보일 수 있도록 스타일링에도 신경을 썼다. 도도해 보이는 외모와는 달리 사랑스러운 여성미를 뽐낼 이요원의 변화에 기대가 되는 이유다.

이요원은 “결국 세상은 혼자 살 수 없고, 사람에겐 관계가 중요하며 사람에게 받은 상처는 사람으로부터 치유될 수밖에 없다”라며 “정혜가 새로운 인간관계를 맺으며 누구의 딸, 누구의 아내가 아닌 김정혜 자신을 사랑하게 되고, 성장하며 행복해지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소원했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크리미널 마인드’ 후속으로 오는 10월 11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