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성, ‘6시간 키스’ 전말 공개…”모세의 기적 같았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SBS '자기야 - 백년손님'에 출연한 이지성 작가/사진제공=SBS

SBS ‘자기야 – 백년손님’에 출연한 이지성 작가/사진제공=SBS

당구선수 차유람 – 이지성 작가 부부의 ‘6시간 첫 키스’의 전말이 공개된다.

21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는 차유람의 남편 이지성 작가가 스튜디오를 방문한다. 그는 장안의 화제가 됐던 ‘6시간 첫 키스’에 대해 얘기할 예정이다.

이지성은 “아내에게 세 번 차이고 포기하려 할 때 아내가 집에 찾아와 ‘작가님 없이는 못 살겠다’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지성은 “아내의 마음을 받아주겠다고 하고 나서 뭔가 어색한 분위기라 요리를 하기 시작했다. 파스타를 완성하고 아내에게 가져다 준 그 순간 키스가 시작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마치 모세의 기적 같았다. 절망했던 순간 홍해가 갈라지는 듯한 기분이었다”고 밝혀 출연질들은 술렁이게 만들었다. 이지성은 “그러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6시간이 지나있었다”고 덧붙였다.

김원희는 “파스타는 어떤 지경에 이르렀는지”라고 질문하자 이지성은 “그러고 나서 서로 불어터진 파스타를 조금 먹었다”고 대답했고 함께 출연한 유혜영 아나운서는 “입술도 불어 터졌겠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이지성이 고백하는 6시간 키스의 전말은 21일 오후 11시 10분 SBS ‘백년손님‘에서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