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원수’ 이재우, 이보희·박은혜 모녀지간 확인 ‘충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달콤한 원수'

/사진=SBS ‘달콤한 원수’

SBS 아침드라마 ‘달콤한 원수’(극본 백영숙, 연출 이현직) 이재우가 이보희의 딸이 박은혜임을 알았다.

20일 방송된 ‘달콤한 원수’ 73회에서는 오달님(박은혜)이 윤이란(이보희)의 딸임을 직감하는 정재욱(이재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란은 서문주가 자신의 딸이 아님을 알았다. 특히 이란은 마유경(김희정)과 홍세나(박태인)가 이 모든 짓을 꾸몄다는 것을 알고 분노했다.

또 이란은 친자가 확실하다는 유전자 검사결과는 어떻게 나온 거냐고 물었고, 세나는 “재희 방에서 주웠다”고 거짓말 했다. 이에 이란은 “아무리 지분에 눈이 어두워도 그렇지 재희를 이용하냐”며 또 한 번 역정을 냈고 세나는 어떤 처분이든 달게 받겠다고 했다.

그러던 중 재욱은 이란이 간직하고 있는 배냇저고리를 발견했다. 이 배냇저고리는 달님도 갖고 있던 상황. 재욱은 과거 달님의 물건 속에서 같은 배냇저고리를 본 것을 떠올린 뒤 달님의 집으로 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달님의 배냇저고리를 확인한 재욱은 충격에 빠졌다.

앞서 재욱은 달님에게 미래를 약속한 바 있다. 두 사람의 사랑이 본격적으로 진행된 것은 아니지만 재욱은 달님에게 사랑을 표현했고, 달님도 이를 어느정도 받아들인 상황. 달님이 이란의 딸인 것이 밝혀진다면 재욱과 달님은 남매가 되는 것이다.

이에 재욱이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함을 더한다. 항상 정의로웠던 재욱이 사랑을 위해 이번만큼은 눈을 감는 선택을 할지, 사랑을 이루지 못하더라도 가족을 찾아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달콤한 원수’는 매주 월~금요일 오전 8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