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랩몬스터, 美 라디오와 전화 인터뷰… 전 세계에 알린 ‘Her’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방탄소년단 랩몬스터가 미국 애플뮤직 비츠원 라디오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새 앨범을 소개했다.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랩몬스터가 미국 애플뮤직 비츠원 라디오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새 앨범을 소개했다.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러브 유어셀프 承 ‘허'(LOVE YOURSELF 承 ‘Her’)”와 신곡 ‘DNA’가 미국 애플뮤직 비츠원(beats1) 라디오를 통해 집중 조명됐다.

비츠원 라디오는 이브로(Ebro)가 진행하는 힙합 뮤직 소개 프로그램을 통해 19일(현지 시간) 방탄소년단의 리더 랩몬스터와 전화 인터뷰를 가졌다. 이브로는 미국 내 유명 라디오 방송국과 애플뮤직 인터넷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해 온 베테랑 인기 DJ다.

이브로는 인터뷰에서 랩몬스터의 이름이 갖고 있는 의미부터 지난 18일 발매한 “러브 유어셀프 承 ‘허'”, 타이틀곡 ‘DNA’에 관련된 내용까지 다양한 질문을 던졌다.

랩몬스터는 유창한 영어로 질문에 답했다. 앨범에 대해서는 “다양한 사랑의 모습과 사랑에 빠졌을 때의 감정 등을 음악으로 담은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 최근 화제를 모은 체인스모커스와의 협업에 대한 질문에는 “지난 5월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처음 만나 계속 연락을 주고 받으며 이메일 등을 통해 공동 작업을 거쳐 수록곡 중 하나인 ‘베스트 오브 미(Best of Me)’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랩몬스터는 한국어와 영어로 한국과 전 세계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것으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방탄소년단은 “러브 유어셀프 承 ‘허'”를 통해 앨범 발매 직후 전 세계 73개국 아이튠즈 앨범차트 1위를 석권하며 한국 가수 최다 기록을 세웠다. ‘DNA’ 뮤직비디오는 한국 가수 역대 최단 기간 유튜브 조회수 2000만 건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