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OST 허니스트 ‘반하겠어’ 중독성↑ 첫사랑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란제리소녀시대' OST, 허니스트 '반하겠어'/ 사진제공=FNC

‘란제리소녀시대’ OST, 허니스트 ‘반하겠어’/ 사진제공=FNC

‘란제리소녀시대’ OST ‘반하겠어’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란제리소녀시대’ OST ‘반하겠어(Drama ver.)’는 4인조 밴드 허니스트(서동성, 김철민, 김환, 오승석)의 곡으로 , 원곡을 드라마 분위기에 맞춰 슬로우 록 풍으로 재해석했다. 1970년대 배경의 풋풋하고 순수한 첫사랑 스토리에 잘 어우러지며 드라마 속 설렘을 잘 담아내고 있다.

‘반하겠어’는 극 중 이정희(보나 분)가 짝사랑 선배 손진(여회현 분)에게 반하는 장면마다 삽입되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중독성 넘치는 후렴구 멜로디와 ‘도도한 척을 해도 어쩐지 어설퍼 귀여워’ ‘너만 생각하다 나 망하겠어’ 등 위트 있는 가사들로 주인공들이 그리는 첫사랑에 대한 감정선을 극대화 시켰다.

원곡 ‘반하겠어’는 홍대 라이브 클럽 등에서 꾸준히 공연하며 실력을 쌓아 온 밴드 허니스트의 데뷔곡으로, 보컬 김철민이 작사ㆍ작곡에 참여했다. 첫 눈에 반한 상대방에게 다가가는 마음을 귀엽게 표현한 풋풋한 가사가 특징이며 ‘란제리 소녀시대’ 스토리에 걸맞게 따뜻한 감성을 전달해 호평을 받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