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보나의 마음은 갈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란제리 소녀시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란제리 소녀시대’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보나의 마음이 갈대 처럼 흔들렸다.

지난 19일 방송에서 정희(보나)는 손진(여회현)이 혜주(채서진)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고 마음을 접으려고 했다. 계속 자신에게 다가오는 동문(서영주)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었다.

하지만 보나는 손진을 완전히 지울 수 없었다. 합동 방송제 뒤풀이를 위해 나간 자리에서 손진을 다시 만났고 마음이 흔들렸다. 손진은 친한 선후배로 지내자며 악수를 건넸고 정희는 행복해했다.

정희는 쌍둥이 오빠인 봉수(조병규)를 대신해 남장을 하고 독서실에 갔고, 우연히 손진의 옆자리에 앉았다. 몰래 나오려고 했지만 통금에 걸려 집으로 돌아갈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당황스러움도 잠시, 정희는 손진과 함께 밤을 보낸다는 사실에 설렜다.

통금이 풀리고 집으로 돌아 가려던 정희는 친구 언주(방수진)를 발견하고 옥상으로 피했다. 시간을 떼우며 영어 단어를 외우던 정희는 “어도러블이 뭐였지?”라고 혼잣말했고, 그 순간 손진이 나타났다. 손진은 “귀여운, 사랑스러운”이라며 영어 단어의 뜻을 알려줬다.

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발랄하고 발칙한 사춘기 여고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