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하고 싶어요”…’사랑의 온도’ 양세종의 직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양세종/사진=텐아시아 DB

양세종/사진=텐아시아 DB

“키스하고 싶어요.”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양세종이 서현진에게 이 같이 말하며 안방극장 여심을 흔들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온정선(양세종)은 이현수(서현진)와 벌교 여행을 떠났다. 돌아오는 심야 기차 안에서 온정선은 이현수에 묘한 감정을 느꼈고 “사랑인지 아닌지 모른다. 키스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이현수는 “여자한테 그렇게 말하면 키스 안 한다”라며 웃었지만 “피하고 싶으면 피해”라며 다가오는 온정선을 피하지 않았다.

극 말미 위기를 겪는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현수는 성실하지 않다는 이유로 보조작가 일에서 제외됐고, 온정선 역시 엄마(이미숙)의 등장에 흔들렸다. 힘든 순간 서로를 떠올린 두 사람은 사랑임을 감지하고 서로를 향해 달렸다.

이어진 예고편에선 온정선의 엄마와 만나는 이현수의 모습이 그려져 보는 이들을 불안하게 했다.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랑의 온도' / 사진=방송 캡처

‘사랑의 온도’ / 사진=방송 캡처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