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심지호, 박원상에 도움 요청 “더 이상 방송 망치고 싶지 않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방송 캡처

/ 사진제공=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방송 캡처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의 심지호가 박원상에게 ‘아르곤’을 떠나지 말라고 부탁했다.

19일 방송된 ‘아르곤’에서는 신철(박원상)이 김백진(김주혁)에게 ‘아르곤’에서 일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사무실을 떠나던 신철을 본 ‘아르곤’ 팀원들은 그를 붙잡았다. 특히 엄민호(심지호)는 엘리베이터 앞까지 신철을 따라갔다.

민호는 “지난 번 방송 반응이 안 좋았던 거 아시지 않냐”며 “‘아르곤’ 이름으로 내는 방송 이제 엉망으로 내고 싶지 않다”고 간절히 부탁했다. 이를 듣던 신철은 결국 망설이다 “확인해볼 테니까 메일로 보내”라고 이야기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