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 “나 한 사람 때문에 이 지경까지 온 것 같아” 후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방송 캡처

/ 사진제공=tvN 월화드라마 ‘아르곤’ 방송 캡처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의 김주혁이 자신의 행동을 후회했다.

19일 방송된 ‘아르곤’에서는 김백진(김주혁)이 ‘아르곤’ 팀의 전담 변호사 채수민(신현빈)과 대화를 나눴다.

수민은 서류를 건네며 “1심 결과는 나와봐야 알겠지만 나쁘지 않을 거예요”라고 말했다. 서류를 확인하던 백진은 다른 사람의 명함이 꽂혀 있는 걸 발견했다.

수민은 “앞으로는 그 친구가 ‘아르곤’을 담당할 거예요”라며 “그래도 내 일을 했다는 데 후회는 없어요”라고 고백했다.

백진은 “수민이 네 잘못이 아니다”라며 “나 한 사람 때문에 일이 이 지경까지 온 거지, 팀장이란 놈이 팀을 다 찢어놓은 주제에 멀쩡한 애들한테 화풀이만 하고 있다”고 후회했다. 이어 “너가 나보다 더 어른스럽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수민은 “전 어른스럽지 않아요”라고 미소를 보이며 백진에게 악수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