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양세종-김재욱, 미묘한 기류 포착 “저 좋아하세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양세종과 김재욱이 본격적인 만남부터 묘한 기류를 풍겨 웃음을 자아냈다.

19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박정우(김재욱)는 온정선(양세종)의 음식에 만족해 그의 레스토랑에 찾아가 고가의 식재료를 선물했다. 선물을 확인한 정선은 “과한 선물입니다”라며 사양했지만 정우는 “제 마음은 그것보다 더 과하다”며 애정을 표했다.

이어 “자꾸 여자 만날 때 쓰는 멘트가 나온다”고 말한 정우에게 정선은 “느끼하다”고 쏘아붙였다. 정우는 “이렇게 공격적인 반응을 한다는 것은 매우 호감이거나 비호감이란 뜻”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정선은 자신의 특이한 성에 대해 묻는 정우에 “온달의 온 씨다”라고 말했다. 또한 “남자가 요리하니까 가족이 싫어했겠다”는 정우의 말에 “아버지가 싫어했다. 하지만 할아버지는 늘 나를 응원해주던 존재”라고 밝혔다. 이를 듣고 있던 정우는 “저 좋아하세요? 왜 이렇게 자기 이야기를 하세요”라고 또 한 번 농담을 던졌다.

정우는 끝까지 “식당 차리면 투자할 생각이 있다”며 정선에게 애정을 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