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 동생과 머리 뜯고 싸우다 양세종 앞에서 ‘망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서현진이 동생의 폭언에 결국 분노를 터뜨렸다.

19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는 현수(서현진)가 정선(양세종) 앞에서 창피를 당했다.

현수(서현진)는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드라마 작가를 준비하고 있다. 최근 공모에 떨어져 우울해하던 중 동생은 “공모전 떨어지고 잠이 오냐. 나는 혀 깨물고 죽을 것이다”라며 그녀를 나무랐다.

음식물 쓰레기를 갖다 버리던 현수는 동생과 마주쳤다. 동생은 “왜 쓰레기 수거통이 우리 집 앞에 있냐”고 짜증을 냈고 현수는 “그게 바로 님비(Not In My BackYard)라는 것이다”라며 훈계했다. 동생은 발끈해 “어디서 나한테 훈계냐”고 받아쳤고 결국 분노한 현수는 동생의 머리카락을 붙잡았다.

“너는 체면 중요시하니까 한 번 창피를 당해 봐라”며 동생의 머리를 잡고 흔들었고 이어 동네 사람들을 향해 “제 동생인데 학교 선생님입니다”라며 떠벌렸다.

막무가내 모습을 보이던 현수는 “나는 무서울 게 없는 사람이야”라고 외치던 중 출근하는 정선과 마주쳤다. 그러자 그녀는 방금까지 보였던 모습과 달리 두 손을 모으고 얌전한 목소리로 인사했다. 정선은 “자매끼리 애정표현을 터프하게 하시네요”라는 말을 남기고 사라졌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