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넉살 “‘쇼미6’ 이후 일복 터졌다” 대세 입증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래퍼 넉살(왼쪽)과 던밀스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래퍼 넉살(왼쪽)과 던밀스 /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쳐

Mnet ‘쇼미더머니6’에 출연했던 래퍼 넉살이 “쇼미더머니6 이후 일복이 터졌다”며 바쁜 근황을 공개했다.

19일 오후 넉살과 던밀스는 네이버 브이(V) 라이브 방송 ‘드랍 더 비트(Drop The Beat)’를 통해 팬들을 만나 소통했다.

넉살은 “언더 그라운드 미디어의 거성”이라며 자신을 소개해 시작부터 웃음을 안겼다. 던밀스는 “혹시라도 방송 스케줄을 잡고 싶다면 우리를 거쳐라”라고 거들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넉살은 “쇼미더머니6 이후의 근황이 궁금하다”는 질문에 “일이 너무 많다”고 입을 열었다. “행사는 물론이고 앨범 녹음까지 바쁘다. 일복이 터진 채로 살고 있다”며 근황을 말했다. 그는 “올해 안에 싱글 앨범까지 준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던밀스는 “요즘 넉살을 보기 힘들다. 나는 그다지 바쁘지 않고 널널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넉살은 “던밀스와는 함께 아르바이트를 했던 만큼 오래된 사이다. 저희가 함께 있을 때 좋아하는 분들이 많다”며 던밀스와의 돈독한 관계를 밝혔다.

이들은 “오늘 방송은 전 세계적으로 많은 분들이 보고 있다”며 서툰 중국어로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넉살은 “그간 힙합 라디오에서 보였던 거친 모습은 자제하도록 하겠다”고 말하며 생방송을 이어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