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하하-김종국 “홍보비만 주면 민서 인지도 1위 만들겠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예능프로그램 '빅픽처' 방송 캡처

/ 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예능프로그램 ‘빅픽처’ 방송 캡처

 

가수 하하와 김종국이19일 방송된 네이버 V 라이브 예능프로그램 ‘빅픽처’에서 게임 회사를 상대로 “홍보비만 주면 가수 민서의 인지도를 1위를 만들어주겠다”고 자신했다.

‘빅픽처’는 미스틱엔터테인먼트와 SM C&C가 공동으로 제작한 웹 예능이다. 총 84부작으로 큰 그림을 그리는 하하, 김종국의 제작비 충당 프로젝트를 담는다.  두 사람은 예상하지 못한 상황과 마주해 엄청난 액수의 제작비를 메꿔야 하는 상태에 이르렀다.

김종국, 하하는 광고주 섭외에 나섰고 제작비 회수를 위해 게임 업체 대표에게 전화를 걸었다. 두 사람은 ‘게임 홍보 모델’에 대해 물었고 대표는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의 가수 민서를 이미 모델로 구했다”고 답했다.

김종국은 같은 미스틱 소속 여운혁 PD에게 “돈을 조금만 더 준다면 민서의 인지도를 높여주겠다”고 말했다.

여운혁 PD는 “어째서 미스틱이 돈을 줘야 하냐”고 따졌고, 하하는 “민서를 검색하면 박명수의 딸 민서가 더 많이 나온다. 우리 방송에 나오면 스타가 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여줬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