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첫 단독 주연작 ‘가을 우체국’ 10월 19일 개봉…’전주 국제영화제 화제작’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영화 '가을 우체국'의 메인 포스터

영화 ‘가을 우체국’의 메인 포스터

가수 겸 배우 보아의 첫 단독 주연작 ‘가을 우체국'(감독 임왕태)이 오는 10월 19일 개봉을 확정하고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가을 우체국’은 스물아홉 수련(보아)의 애틋하지만 붙잡을 수 없는 사랑과, 그녀와 결혼하는 것이 인생의 목표인 준(이학수)의 풋풋한 첫사랑 이야기다. 서로 다른 두 사람이 겪어 가는 사랑을 애틋한 시선으로 담아낸 수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최초로 상영된 전주 국제영화제에서는 예매를 시작하자마자 매진을 기록해 주목받고 있다.

보아는 수련을 통해 심도 있는 내면 연기를 뽐내며 첫 단독 주연작으론 믿기지 않을 만큼 호연했다고 한다. 보아와 함께 로맨스를 펼치는 배우 이학수는 독립영화 출신의 전도 유망한 기대주로, 반항적이면서도 낭만적인 준 역을 맡아 열연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개된 포스터 속 보아는 진지한 표정으로 편지를 쓰고 있어 눈길을 사로 잡는다. ‘당신을 만난 계절, 사랑에 물들다’라는 문구는 가을에 알맞은 감성 로맨스의 탄생을 예고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