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양세종, 서현진에 직진키스 “피해, 싫으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쳐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양세종과 서현진의 심쿵 키스신이 안방극장을 설레게 만들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온정선(양세종)은 잘못 배달된 택배를 가지고 찾아온 이현수(서현진)와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술에 취한 이현수를 바래다주던 온정선은 “알았어요. 누나”라고 치고 들어가더니 갑자기 노선을 바꿔 “그래 현수야”라는 반말로 이현수의 마음을 흔들었다.

두 사람은 데이트에 나섰다가 기차를 타고 돌아오게 됐다. 창밖을 보며 대화를 나누던 온정선은 “스물 세 살답게 살고 싶다”며 “키스하고 싶다. 키스에 책임감 가져야 하나요?”라고 물었다.

이어 “사랑하는지 아닌지 어떤 감정인지 잘 모르겠다”고 혼란스러워 하면서도 “피해. 싫으면”이라고 직진으로 다가갔고 두 사람은 입을 맞췄다. 그렇게 돌아온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어머니 유영미(이미숙)를 보고 온정선은 절망했다.

자신에게 집착하는 유영미를 보며 다시 상처입은 온정선은 이현수를 만나기 위해 달려갔다.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