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서현진♥양세종, 갈대밭 데이트부터 키스까지 ‘깊어지는 멜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사진=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배우 서현진과 양세종이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 더욱 깊어지는 멜로를 보여줄 예정이다.

19일 ‘사랑의 온도’ 측은 이현수(서현진)와 온정선(양세종)이 함께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갈대밭에서 마주 보며 웃고, 손까지 잡고 있어 데이트 중인 연인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지난 회 현수가 정선의 고백을 거절했기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지난 18일 첫 방송에서 현수는 드라마 작가를 꿈꾸지만 공모에서 떨어졌다. 정선은 “공모에 당선되면 여의도 공원에서 춤추려고 했다”는 현수를 이끌고 여의도 공원으로 향했다. 그는 “미리 연습해봐요. 당선되면 출 춤”이라며 현수의 마음을 위로했다. 하지만 현수는 “사귈래요?”라고 묻는 정선에게 “미쳤어요?”라며 단호히 선을 그었다.

‘사랑의 온도’ 관계자는 “‘사랑의 온도’에서는 강렬한 첫 만남 이후 서서히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현수와 정선의 이야기가 펼쳐지며 멜로가 더욱 깊어질 것”이라며 “동시에 현수가 보조하는 작가 작업실과 정선이 일하는 주방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에피소드가 흥미롭게 담길 예정”이라고 기대를 높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