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복단지’ 강성연X고세원, 산전수전 다 겪고 드디어 결혼 성공?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오늘(19일) 방송되는 MBC 일일연속극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 연출 권성창, 현솔잎)에서는 복단지(강성연)와 한정욱(고세원)의 결혼식 장면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단지와 정욱 커플이 각각 순백의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를 입고 수줍게 미소를 짓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결혼식장에서는 우여곡절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된 둘의 결혼을 축복하기 위해 가족들이 함께 모여 훈훈함을 자아낸다.

지난 18일 방송된 ‘돌아온 복단지’에서 박서진(송선미)은 단지와 정욱의 결혼을 막기 위해 시어머니 미옥(선우은숙)을 납치하고 한성현(송준희)의 친부가 단지의 전 남편 오민규(이필모)라는 사실을 폭로한다. 충격에 휩싸인 미옥은 서진에게 같이 죽자며 핸들을 꺾어 마주 달리던 차와 부딪혀 교통사고를 당하게 된다.

단지와 정욱은 미옥이 결혼식장에 도착하지 않았다는 소식에 안절부절못하고 설상가상으로 결혼식장에 등장한 서진과 은 여사(이혜숙)의 모습에 가족들은 당황한다. 과연 산전수전 다 겪은 단지와 정욱이 무사히 결혼에 성공할 수 있을까?

‘돌아온 복단지’는 19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