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월드투어’ 서울 팬미팅…헨리X송지은 깜짝 등장에 ‘얼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성훈 서울 팬미팅 현장/ 사진제공=스탤리온 엔터테인먼트

배우 성훈 서울 팬미팅 현장/ 사진제공=스탤리온 엔터테인먼트

배우 성훈이 월드투어 팬미팅 ‘My Secret Romance- in 서울’을 개최, 팬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겼다.

성훈은 지난 17일 서울시 중구 NH 아트홀에서 월드투어 팬미팅 ‘My Secret Romance’를 열고 태국, 대만에 이어 세 번째로 한국 팬들을 만나 오직 그들만의 특별한 시간을 함께 했다.

이날 성훈은 새롭게 준비한 곡 ‘Jumping Pumping’을 부르며 등장, 완벽한 춤사위와 노래실력으로 시작부터 공연장 분위기를 달아 오르게 했다. 이후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와 출연만 했다하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자신의 근황을 전하며 친밀하게 소통했다.

2부에서는 ‘성훈씨 나 어때?’와 ‘스피드 퀴즈’ 등 팬들과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코너를 준비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무엇보다 팬미팅이 진행되는 내내 유쾌한 입담을 과시해 관객석에서는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는 후문이다.

또 절친한 동료 연예인들의 끈끈한 우정도 엿볼 수 있었다. 성훈은 팬인 척 객석에서 깜짝 등장한 헨리를 보고는 깜짝 놀라  말을 잇지 못했다. 헨리는 스케줄이 바빠서 못 올 것 같다고 했었지만 특급 의리를 자랑, 훈훈함을 더했다.

깜짝 손님이 또 있었다. 다음 무대를 준비 중이던 성훈은 갑자기 드라마 ‘애타는 로맨스’의 OST ‘똑 같아요’가 흘러나오자 1차로 당황했고, 무대로 걸어 나오는 송지은을 보고 전혀 예상하지 못한 듯 얼어 붙었다. 관객들은 폭소를 터트렸고, 두 사람은 ‘똑 같아요’를 함께 열창하며 드라마 속 케미를 재연했다.

트레이드마크로 자리 잡은 DJ파티도 서울 팬미팅에서는 색달랐다. 국악뮤지컬 ‘판타스틱’ 팀과 함께 디제잉을 준비한 것. 타악기와 함께 디제잉 파티의 시작을 알린 그는 “에너지 다 쓰고 갑시다”라며 객석에서 일어난 팬들과 함께 신나는 댄스 타임을 갖는 등 열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팬미팅 말미에는 팬들의 이벤트에 감격해 눈시울이 붉어지기도 했다. 그는 악수와 따뜻한 눈맞춤으로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공연을 마친 성훈은 “저의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고 싶어 이번에는 조금 더 특별하게 준비하려고 고심했다. 또 저나 한국 팬들 모두 서로에 대해 너무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편안하게 진행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서로 통하는 것이 많아질수록 이런 만남의 자리가 더 뜻깊다. 와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못 오신 분들도 다음에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싶다”고 진심을 전했다.

서울에서 첫 번째 월드투어 ‘My Secret Romance’를 마친 성훈은 홍콩, 인도네시아, 베트남, 말레이시아, 필리핀, 일본, 싱가포르, 두바이 등에서 팬들과 만남을 이어간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