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상회’ 신구 “출발점이었던 연극, 더 애착 생긴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장수상회'에 출연하는 배우 신구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연극 ‘장수상회’에 출연하는 배우 신구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연극 무대에 오른 배우 신구가 “앞으로 연극과 더 가까이 지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신구는 19일 오후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열린 연극 ‘장수상회'(연출 위성신)의 기자간담회에서 “작품마다 특성과 매력이 다른데, ‘장수상회’는 따뜻한 극”이라고 소개했다.

극중 김성칠 역을 맡은 그는 “기억을 완전히 잃었고, 부인은 불치의 병을 앓고 있다. 그래서 더욱 애틋하고 애잔하다”고 말했다.

신구는 “연기자의 출발을 연극으로 했기 때문에 고향이다. 연어가 바다에 나갔다 돌아가는 것처럼 말년이 되니까 애착이 더 생긴다”며 “시간이 가능하다면 앞으로 더 가까이 지내볼까 한다”고 설명했다.

‘장수상회’는 강제규 감독의 동명 영화를 연극으로 만든 작품이다. 지난해 5월 초연돼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뚝심을 지키며 살아온 김성칠과 소녀 같은 여인 임금님의 가슴 따뜻한 로맨스를 그린다.

오는 10월 8일까지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