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조보아, 애교 가득 비주얼로 시선 강탈…서현진과 완벽 케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사랑의 온도' 조보아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사랑의 온도’ 조보아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조보아가 SBS ‘사랑의 온도’에서 서현진과 완벽한 케미를 발산했다. 조보아는 짧지만 애교 가득한 비주얼로 등장해 위화감 없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1~2회에서는 드라마 공모 당선에 실패하는 보조 작가 현수(서현진)와 착한 스프의 주방 보조 정선(양세종), 뭐 하나 빠지지 않는 사업가 정우(김재욱)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또 현수의 비타민 같은 친구이자 늘 당당함이 넘치는 홍아(조보아)와의 상큼한 케미가 돋보이는 모습이 이어지는 동시에 두 사람의 자연스러운 쿵짝 연기가 보는 이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이때 홍아는 현수와의 전화 통화에서 “전화 왜 이렇게 안받아. 세 번째다.”라고 애교 가득한 목소리로 투정을 부리는가 하면, 낙서 가득한 수첩에는 ‘제인♡와이파이’라는 귀여운 낙서로 두 사람의 두터운 관계를 드러내는 등 사랑스러운 모습들로 현수는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박에 녹였다.

조보아는 극중 갖지 않은 것보다 갖고 태어난 것이 더 많은 금수저 ‘지홍아’ 역으로 등장, 양세종을 향한 짝사랑을 조금 슬프고 외롭게 표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보아가 출연하는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19일 오후 10시 3~4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