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트와이스 사나 “공연 중 부분 가발 떨어진 적 있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그룹 트와이스의 정연, 사나 / 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방송 캡처

그룹 트와이스의 정연, 사나 / 사진제공=네이버 V라이브 방송 캡처

그룹 트와이스의 사나가 공연 중 가장 무서웠던 경험을 고백했다.

트와이스는 19일 오후 진행된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컴백을 알리며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정연과 사나는 “머리가 많이 자랐다”라는 한 팬의 댓글에 “멤버들 대부분이 피스(부분 가발)를 사용 중이다”라고 말했다.

사나는 “나는 예전 ‘낙낙(Knock Knock)’ 활동 당시 공연 중 손가락에 피스가 걸려 두피가 다 뽑혔던 적이 있다”며 “’직캠’ 촬영 온 팬에게 찍히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음 무대를 하는 사람이 공연 중 바닥에 머리카락이 떨어져 있는 걸 보면 무서울 것 같아 주워갔다”며 “공연하면서 가장 무서웠던 기억이다”라고 덧붙였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