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윤종신 교육철학 “아이는 우리의 훈장 아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뭉쳐야 뜬다' 출연진/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출연진/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윤종신이 자신만의 교육철학을 공개했다.

19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체코에서의 하루를 마친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 윤종신이 숙소에 모여 이야기 꽃을 피우는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프라하의 전경을 즐긴 멤버들은 숙소에서 이야기 꽃을 피웠다. ‘아재’ 멤버들 모두 자녀를 둔 아버지인 만큼 주된 이야기는 역시 아이들. 윤종신은 곧 대학 진학을 위해 유학길에 오르는 김용만 아들의 안부를 물었다. 이어 “나도 맞닥뜨리긴 싫지만 스무살이 넘으면 멀어질 수 밖에 없는 것 같다”며 오랫동안 가져왔던 고민을 털어놓았다.

윤종신은 “아이는 우리의 훈장이 아니다”며 “우리는 그저 아이가 성인이 되어 세상에 나갈 준비가 될 때 까지만 도와주는게 맞지 않겠냐”며 삼남매를 둔 아빠로서의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그의 이야기를 듣고 있는 멤버들은 크게 공감하는 한편 “알고는 있지만 품에서 떠나보낼 자신이 없다”며 커가는 아이들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윤종신은 “무엇보다 아내와 내가 행복한 게 제일이다. 부모가 행복해야 아이들에게도 최고의 교육이 되지 않겠냐”며 자신만의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뭉쳐야 뜬다’는 19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