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구선원 악행 재조명…이어지는 ‘폭주’ 마지막 ‘전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구해줘' 악행 리스트/ 사진제공=OCN

‘구해줘’ 악행 리스트/ 사진제공=OCN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놓은 ‘구해줘’가 극 전개에 최대치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OCN 드라마 ‘구해줘’는 사이비 종교 ‘구선원’에 대해 파면 팔수록 추악함이 드러나며 매 회마다 충격과 분노를 안기고 있다. ‘새천국 결혼식’을 앞둔 임상미(서예지 분)가 내부 조력자인 기자 홍소린(전여빈 분)을 비롯해 한상환(옥택연 분), 석동철(우도환 분), 우정훈(이다윗 분), 최만희(하회정 분)와 함께 끈질기게 ‘사이비 박살’ 행보를 이어왔지만, 구선원의 악행이 사그라들기는커녕 더욱 가속화되고 있어 결말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6일과 17일 방송된 ‘구해줘’ 13회와 14회에서는 구선원 핵심 일원들의 과거사가 낱낱이 드러나 ‘멘붕’을 안겼다. 백정기(조성하 분)와 강은실(박지영 분), 조완태(조재윤 분)가 과거 같은 교회를 다니며 돈을 대규모로 횡령하고 사채까지 끌어다 썼다는 것이 밝혀지는가 하면, 당시 목사로 활동했던 백정기가 ‘가짜’였다는 사실 또한 전해졌다.

더욱이 백정기와 조완태가 같은 교도소 출신으로 백정기는 ‘사기 전과 8범, 죄수번호 6100’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으며, 강은실이 남편을 직접 죽인 후 조완태가 뒤처리를 담당했다는 뒷 이야기도 쏟아졌다. ‘구해줘’ 14회에서는 조력자 홍소린이 내부에 잠입한 기자라는 사실을 알아낸 구선원 일원들이 ‘불기도’와 고문을 가하고, 조완태가 구선원을 탈출하던 홍소린을 납치하는 충격적인 모습이 담기면서 시청자들을 분노하게 했다.

구선원의 브레이크 없는 폭주가 이어지는 상황에 지금까지 자행한 ‘악행’이 재조명되며 더욱 분노를 유발하고 있다. 구선원은 ‘구해줘’ 방송 초반 어린 신도인 정구를 폭행하고 죽인 데 이어, 임상미의 엄마 김보은(윤유선 분)에게 정신 착란을 일으키는 약을 끊임없이 투여, 상미 가족이 구선원에서 빠져나갈 수 없게 만들었다. 계속해서 구선원을 부정하는 자들을 비밀 기도 방에 가둔 후 ‘불기도’라는 이름으로 폭력을 가하고, 실체를 추적하던 우정훈을 납치해 감금, 폭행하기도 했다. 아울러 백정기는 임상미에 대한 본색을 드러내면서 물리적인 위력을 가하고 ‘새천국 결혼식’이라는 이름으로 임상미를 지배하려고 하는 등 상상만 해도 소름끼치는 ‘악행 리스트’를 완성했다.

특히 정치권과 검찰까지 손이 뻗쳐있는 구선원의 무서움으로 인해 ‘사이비와의 전쟁’을 선포한 젊은피들은 역대 최대 위기를 맞고 있는 상태. 종영까지 2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구선원의 악행이 추가로 이어질지, 반대로 처절하게 응징당하는 ‘핵 사이다 결말’이 이어질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구해줘’ 제작진은 “지금까지 구선원의 실체를 세상에 알리려고 노력한 임상미와 ‘촌놈 4인방’으로 인해 악의 무리 역시 무지군을 떠나는 방안을 고민하는 등 점점 좁혀 오는 레이더망에 위기를 감지한 상황”이라며 “수세에 몰리게 된 만큼 더한 폭주를 이어가는 구선원의 모습, 그리고 남은 모든 사람들과 함께 세상 밖으로 나가겠다는 ‘젊은피’들과의 마지막 전쟁이 펼쳐지면서 시청자들의 몰입을 절정으로 이끌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구해줘’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