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김해숙X김래원 “담 넘어서라도 먹겠다” 의지 ‘활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한끼줍쇼' 강호동-김래원-김해숙-이경규/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강호동-김래원-김해숙-이경규/ 사진제공=JTBC

‘국민모자(母子)’ 김해숙과 김래원이 한 끼에 도전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김해숙과 김래원이 밥동무로 출연해 하남시 덕풍동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선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두 사람의 출연에 이경규와 강호동도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오랜만에 버스를 타고 투어에 나선 김해숙과 김래원은 낯선 환경에 어색해하는 것도 잠시, 어느새 시민들과 자연스럽게 소통하며 ‘국민모자’ 다운 친밀함을 보여줬다. 강호동은 김해숙에게 “평소 사람 만나는 거 좋아하세요?”라고 물었고, 김해숙은 “일이 없을 땐 집에서 TV보며 쉬는 게 제일 좋다”고 반전 일상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밥동무와 규동형제는 날이 저물기 시작 할 때 쯤 덕풍동 한 끼 문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먼저 벨 누르기 도전에 나선 김해숙은 시작 전부터 담을 넘어서라도 먹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그녀의 바람과 달리 첫 집부터 빈집을 선택, 연이은 도전에도 빈집 문을 두드리는 등 ‘꽝손 레이스’를 펼쳤다.

엄마의 도전에 용기를 얻은 김래원도 과감하게 벨 누르기에 도전했지만, 20년차 배우도 피해갈 수 없는 ‘차가운 반응’에 시작부터 당황스러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김해숙과 김래원의 한 끼 도전은 20일 오후 10시 50분 ‘한끼줍쇼’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