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독일 3인방, 삼계탕으로 이열치열… 한국 식사예절 적응기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독일 친구들/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이하 ‘어서와’)에 출연 중인 다니엘이 독일 친구들에게 “여름에 원기회복하기 딱 좋은 음식”이라며 삼계탕을 소개했다.

오는 21일 방송될 ‘어서와’에서 다니엘이 한국을 방문한 독일 친구 3명과 함께 한국 전통 보양식을 먹으러 간다.

독일에서 온 동명이인 다니엘은 서툰 젓가락질로 삼계탕을 편하게 먹지 못하고 힘들어 해 주변 친구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어 친구들은 여행 책을 통해 배운  한국 식사 예절에 도전했다. 마리오는 어색한 분위기에 음식을 흘리기도 했고 친구 다니엘은 적막감에 멋쩍은 웃음을 보이다 “적응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독일 3인방의 한국 보양식 도전기는 오는 21일 오후 8시 30분 ‘어서와’에서 공개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